수억 개 세포와 온갖 세균의 공존공생까지도

사람을 숨쉬게 한다.

스스로 치료하는 명의가 되게 한다.

오 위대한 화타(華陀)여 자연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