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보자를 위한 채비방법
=======================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는 말이 있읍니다.
낚시에서도 예외는 아니지요.
아무리 낚시장비가 좋아도 그것을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상황이 크게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낚싯대+찌+바늘+봉돌 등의 단순해 보이는 채비를 제대로 하는 방법...
이것들을 어떻게 조화롭게 연결하느냐에 따라 조과에 차이가 나곤 합니다.
특히 낚시에 막 입문한 초보자의 경우엔 더욱 그렇습니다.
모든 게 낯설고, 채비 한 결과를 잘 모르기 때문입니다.
채비를 어떤 방법으로 하면 어떤 결과가 나을까?
또 베테랑인 선배 조사들은 어떤 식으로 채비를 쓸까?
이런 것들을 미리 알 수 있다면 초보자도 베테랑 못지 않은 좋은 채비가 가능할 것입니다.


1).다양하고 알맞은 대 필요

낚시를 처음 시작할 때 직면하는 낚싯대와 받침대 문제.
초보자의 대부분은 짧은 대 위주로 쓰곤 합니다.
긴 대는 어쩐지 휘두르기 힘들어 벅찰 것 같아서 이지요.
그래서 구입한 대가 두 칸 내외의 짧은 대입니다.
대부분의 선배들에게 문의 해봐도 권하는 것은 짧은 대 이지요.

그러나 막상 현장에서 써보면 낚싯대의 길이가 유난히 짧아 보이게됩니다.
옆 사람의 대와도 차이가 많이 나는것 처럼 느껴집니다.
대가 짧든 길든 어차피 초보자는 대 휘두르는 게 서투를 수밖에 없읍니다.
그렇다고 실제 현장에서 많이 쓰이는 2.5∼3.0칸 대를
포기하고 짧은 대만 쓰다보면 다른 사람보다 조황도 떨어지며 낚시 의욕도 상실하기 쉽습니다.

그래서 상황에 맞는 대를 적절히 구사 하려면.
1.5칸 부터 3.5칸대 까지 모두 갖추어서 구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참고로..
낚시터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낚싯대의 길이는 2칸~3칸 사이입니다.
또한 낚싯대를 구입 할 때에는 가급적이면 가볍고 탄성이 좋은 대로 구입하되
같은 회사의 같은 대로 구입하는 것이 여러모로 편리 합니다.


2).대에 맞는 받침대 준비해야 합니다.

다음은 받침대. 통상 절수로 표시하는 받침대는 2.5칸 대까지는 3절,
그 이상부터 3.0칸 대까지는 4절, 그리고 더 긴 대는 5절·6절이 사용됩니다.
그런데 실제 현장에서 땅속에 꽂다보면 받침대의 길이가 짧아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모래밭이나 무른 땅, 수로의 뻘 바닥에서 3절 받침대를
조금 깊이 박으면 두칸반 대를 놓기 힘이듭니다.
특히 무거운 낚싯대의 경우는 보다 긴 받침대를 필요로 합니다.
한편 뒷 꽂이 쓸 때도 여러 개가 한꺼번에 있는 것(쌍 꽂이)은
각각의 높낮이 조절이 어려우므로 한 개씩 있는 것(외 꽂이)이 좋습니다.
근래에는 밭침틀이 있어서 받침대 사용이 매우 쉬워졌읍니다.


3).부러진 대도 다시 쓸 수 있읍니다. 다른 대에서 교체하여 사용하면..

낚시를 하다보면 낚싯대가 부러지는 경우가 있읍니다.
이 때 초보자는 그 대는 못쓰는 것으로 생각하기 쉽습니다.
때문에 그 장소에 맞지 않는 다른 대(더 길거나 짧은 대)를 쓰는 등 매우 곤란해합니다.
하지만 다른 낚싯대가 있으면 그럴 필요가 없읍니다.
대개 같은 회사 제품의 낚싯대는 각 마디의 크기나 굵기가 비슷하므로
다른 대에서 빼내어 쓰면 됩니다.
특히 잘 부러지는 초릿 대나 2번 대는 더욱 잘 맞기 때문에 현장에 필요한
길이의 대로 바로 바꿔 사용할 수 있읍니다.


4).원줄은 휨 새에 따라 줄을 약간 짧게 매는것이 좋습니다.

낚싯대에 원 줄을 맬 때 대부분 대의 길이보다 약간 길게 쓰곤 했었읍니다.
그러나 초보자가 이렇게 써보면 더욱 대를 휘두르기가 어려워집니다.
이때 원 줄을 20cm정도 더 짧게 매어 쓰면 훨씬 제어력이 향상되며 앞치기 하기도 수월합니다.
또 낚싯대는 연질·중질·경질 등으로 대의 휨 새가 각각 다르므로
쓰고 있는 대의 휨 새에 맞게 원 줄의 길이를 조절해야 합니다.
그리고 찌나 봉돌의 무게까지 감안하여 줄을 조금 짧게 쓰면 초보자도 쉽게 원하는
장소에 채비를 넣을 수 있게 됩니다.


5).초릿대와 줄의 연결은 쉽게 풀 수 있도록 매듭합니다.

초릿 대에 원 줄을 묶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읍니다.
대개 원줄로 고리를 만들어 초리와 연결시키는데,
이때 연결고리가 크면 다른 대나 수초에 걸리기 쉬우므로
지름이 약 5cm 미만으로 묶는 게 바람직합니다.

혹 원줄이 빠질까봐 초릿대 천 을 꽁꽁 묶어 연결하는 경우,
대가 부러지거나 청소할 때 초릿대를 빼내기가 어렵습니다.
그러므로 초릿대 천을 원줄로 만든 고리속에 한번만 돌려서 매어 쓰면 빠지지 않기 때문에
굳이 초리끝을 묶지 않아도 됩니다.
심지어 초보자 중에는 아예 연결 부위에 순간접착제를 바르는 이도 있는데,
이 경우 오히려 더 잘 떨어지고 딱딱해져 부러지기 쉽습니다.


6).찌고무는 긴 것보다는 짧게

다음으로 찌를 꽂아 쓰는 찌고무.
찌고무는 탄력이 있는 제품을 쓰되 살 때의 길이(약 1.5cm)를 그대로 쓰는 것 보다
약간 잘라내고(약 0.5cm) 쓰면 찌를 쉽게 꽂고 뺄 수 있읍니다.
찌가 쉽게 움직이거나 무리하게 찌를 빼다 찌 아랫부분의 연결 천이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찌고무 2개를 넣어두면 효과적입니다.

한편 찌는 무조건 위쪽에서 꽂아야 한다고 생각하기 쉬우나
아래쪽으로 꽂아 쓰면 오히려 줄 걸림이 덜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쓰려면 시판되는 찌고무의 넓은 부위가 아래쪽이 되도록 채비를 해야합니다.

제 경우는 유동채비를 사용하기에 위의 문제점들은 별로 신경쓰지 않는답니다.


7).원줄과 목줄의 강도는 2:1 정도로

바늘을 달아 쓰는 채비, 즉 바늘채비에 사용되는 목줄로는 나일론사와 합사가 있읍니다.
그런데 초보자는 시판되는 줄의 강도를 잘 모르기 때문에 무조건 강한 줄만 선호하지요.
그러나 목줄이 너무 강하면 원줄이 끊어지기 쉬워 거기에 달린 찌나 대까지 잃어버리기 쉽습니다.
또 같은 홋수라도 원줄이 길기 때문에 짧은 목줄보다 더 잘 끊어지게 됩니다.
그러므로 원줄과 목줄은 반드시 2:1(홋수 기준)의 비율로 맞추는 게 적당하다 고 봅니다.


8).바늘채비는 교환이 용이하도록

이제 채비를 달아보세요.
초보자는 시판되는 바늘채비를 그대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때 원줄에다 바로 바늘채비를 연결하여 쓰면 나중에 채비를 교환하기가 힘들어집니다.
그러므로 원줄에 도래나 스냅도래 등을 연결한 후 바늘채비를 다는 것 또한 좋은 방법입니다.

바늘채비를 세팅하는 법은 여러 가지가 있으나 고리봉돌이나
도래봉돌을 사용하면 봉돌은 떨어지지 않고 바늘만 떨어지게 되므로 채비 교환이 쉽고 빠릅니다.

**도래를 사용하는것은 장단점이 있으나
초보자에게는 도움이 될듯하여 올려보았읍니다.
나중에 실력이 향상되면 사용하지 않음이 좋을듯합니다.


9).바늘은 손수 묶어 쓰는것이 좋습니다.

바늘채비는 현장에 맞게 다양하게 사용해야 효과적입니다.
벌린 두바늘·모듬 두바늘·가지바늘·덧바늘 등 각기 특성이 다른 채비를
제대로 쓰기 위해서는 손수 바늘을 묶을 줄 알아야 합니다.
또 채비중 한쪽이 떨어졌을 때도 바늘만 묶을 수 있다면 즉석에서 복구시킬 수 있지요.

초보 중에는 몆달, 심하면 해가 바뀌도록 그 바늘 그대로 사용하는 이가 있읍니다.
그러나 바늘은 돌에 걸리거나 수초에 걸렸을 때는 금방 무디어 지므로
바늘끝을 확인하고 빨리 교체해야 합니다.


10).찌 맟춤은 현장에서 다시한번..

일반적으로 찌를 구할 때는 비슷한 찌를 여러 개 구입하는것이 좋습니다.
이때 초보자는 크기나 모양이 같으면 찌의 부력이 똑같다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현장에서 찌가 떨어졌을 때 그 봉돌에 다른 찌를 사용하거나,
또 봉돌이 떨어졌을 때 다른 찌에 맞춰진 봉돌을 그대로 사용하다 '뜰낚'이 되는 경우와
봉돌이 너무 무거워서 입질을 못 보는 경우가 종종있읍니다.
그러므로 낚시를 하기 전에 준비된 찌를 물속에 넣어보면서 확인하는 습관이 필요합니다.

**찌 맟춤에 대해서는 다시 논하겠읍니다.


11).찌와 봉돌의 여분은 충분히

찌를 제대로 쓰기 위해서는 '찌맞춤'이라는 과정이 필수적입니다.
그러므로 초보자라 할지라도 찌맞춤 후 찌를 사용하는 게 바람직합니다.
이때 찌에 맞는 봉돌을 여러 개 준비하는 게 좋습니다.
그리고 그 찌에 맞는 봉돌이 모두 떨어져버리는 경우를 대비해 여분의 봉돌을 준비하는 게 좋겠지요.
이때 자신이 쓰는 찌보다 다소 무거운 봉돌을 준비해야 현장에서 깎아서 사용할 수 있읍니다.


12).항상 가지고 다녀야 할 공구들..

낚시도중, 현장에서 채비를 다시해야 하는 경우가 생깁니다.
이때 즉석에서 채비를 다시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도구가 필요합니다.
흔히 여분의 원줄·목줄·봉돌·찌고무·도래 등은 준비하나 수리 도구를 챙기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낚싯대가 부러지기거나 찌의 아랫부분인 꼬랑지가 빠진 경우에 이를 수리할 수 있도록 1·2번대 등과 함께 준비 할 것으로는
ㄱ).니퍼 ㄴ).칼 ㄷ).뻰찌 ㄹ).순간접착제 등을 필수적으로 가지고 다녀야 합니다.


13). 받침대의 사용방법.

낚시를 시작할 때 처음 하는 일이 받침대 꽂기입니다.
그저 대충 땅에 꽂아 두기만 하면 될 것 같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그 것은 대를 휘두르거나 챔질할 때, 또 고기를 끌어낼 때 중요한 기준이 되기 때문입니다.

앞 받침대를 꽂을 때는 자기가 채비를 던지고자 하는 방향에 일치시켜야 합니다.
그래야만 대를 휘두를 때 특별한 기준점이 없는 수면에서 방향 지시등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때 낚싯대의 끝이 수면에서 닿게 하려면 받침대를 생각보다 낮게 꽂아야 합니다.
받침대의 길이가 길수록 꽂는 각도는 벌어져야 긴 대를 얹혔을 때 처지지 않게됩니다.

대와 대 사이의 각도나 챔질을 결정하는 건 뒷받침대입니다.
우선 꽂는 위치는 앞받침대가 박힌 근처에 꽂되 앞받침대와의 밸런스를 맞추고
챔질을 쉽게 하기 위해 높이를 무릎 정도로 맞추는 게 좋습니다.

이때 뒷받침대가 무릎에서 얼마나 떨어져 있느냐에 따라 챔질에 많은 영향을 주개 됩니다.
대 끝(손잡이 부분)이 무릎에서 40cm이상 떨어져 있으면
허리를 약간 구부리고 팔을 벌려 챔질을 해야합니다.
이런 상태는 자연히 끌어당기는 챔질이 생겨나게 됩니다.
반면 대 끝이 무릎에 바짝 붙어있는 경우는 쉽게 대가 들리기 때문에 들어올리는
챔질을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점을 감안하여 45도 각도로 '끌어당기듯 들어 올려주기'라는
이상적인 챔질 습관을 길들이기 위해서는 뒷받침대의 위치를 중간정도로 정하는 게 바람직합니다.
그리고 수심이 얕은 곳에서는 끌어당기는 챔질이,
수심이 깊은 급경사에서는 들어올리는 챔질이 유리하므로 장소에 따라
뒷받침대의 위치를 조절하면 효과적입니다.


14).낚싯대 편성

이제는 낚싯대를 펴봅시다.
펴는 대의 개수는 꾼의 능력에 따라 달라집니다.
한 대도 제대로 보지 못하면서 여러 대를 편다면 줄이 엉키고 찌보기도 힘들어 낚시를 제대로 할 수 없게 됩니다.
초보자의 경우 두 대 정도가 무난하다고 여겨집니다.
두 대를 펴면 찌를 보기도 쉽고, 대의 좌우에 공간이 넓기 때문에 낚은 고기를 끌어내기도 편리하게됩니다.

굳이 세 대 이상을 펴고 싶다면 투척하기 좋고,
끌어내기 쉽도록 낚싯대를 편성해야 합니다. 3대를 폈을때에는 중간에 놓인 대가 가장 문제가 됩니다.
혹 잘못 투척하면 다른 대의 줄과 엉키기도 쉽고, 끌어낼 때도 잘 걸리게 되지요.

이에 비해 가지런한 대 편성은 줄엉킴을 줄일 수 있읍니다.
오른손잡이의 경우, 가장 우측부터 긴대를 편성합니다.
앞치기(약간 옆치기)로 투척을 할 때도
다른 대에 걸리지 않고 쉽게 들어가기 때문에 편리합니다.
(왼손잡이의 경우는 그 반대입니다.)

수초사이 구멍을 노릴 때, 혹은 수초를 건너뛰어 채비를 넣을 때는
낚싯대의 개수를 줄이는 게 좋습니다.
여러 대를 펴면 제구멍에 던져 넣기도 힘들며,
설령 입질이 와도 끌어내기가 힘들어집니다.
이럴 땐 차라리 받침대만 여러 개 꽂아놓고, 낚싯대 한 대로 이곳 저곳을 노려 보는것도 좋습니다.

15).짧은 대와 긴 대를 사용하는 요령
언제, 어느 장소 에서 긴대와 짧은대를 어떻게 편성할까?
초보 때 느낄 수 있는 고민입니다.
대부분 옆 사람의 대를 보고 그대로 펴거나 어느 장소에서나 똑같은 대만 펴고는 하지요.
그러나 때에 따라선 0.5칸 차이로도 입질이 오는 곳과
그렇지 않는 곳이 있기 때문에 알맞은 길이의 낚싯대를 사용해야 합니다.
그렇지 못한 초보자는 좋은 자리에 앉았어도 헛탕치기 쉽습니다.

어떤 대를 쓰느냐의 기준은 수심·연안 경사도·수초유무 등으로 정하면 됩니다.
수심이 얕고 경사가 밋밋한 곳에서는 긴 대(3.0칸대 기준),
발 밑부터 수심이 깊은 곳에서는 중간대(2.5칸대 기준),
바로 앞에 수초가 있는 곳에서는 짧은 대를 쓰면 무난하겠지요?
그러나 대의 길이는 계절·불안감·꾼의 사용빈도 등에 따라 수시로 변하므로
그때그때 맞춰 써야 한답니다.

**참고로:낚싯대의 길이는 칸 이라고 하는데요.
여기에서의 1칸은 통상 약 1.8m를 말합니다.
그래서 3칸대라고 하면 그 낚싯대의 길이는 1.8x3=5.4m가 됩니다.

**처음부터 낚시의 바른 습관을 가져야 합니다.

쉽게 던져질 것 같은 낚싯대. 그러나 막상 현장에서 던져보면 그리 만만치가 않습니다.
힘껏 뿌리치면 대끝이 "첨벙" 소리를 낼 뿐, 채비는 이상한 곳으로 날라가버리곤 합니다.
게다가 바람이라도 불면 아예 대를 휘두르는 것조차 버거운 것이 초보 시절이지요.
초보티를 내지않고 세련되게 깔끔하게 멋지게 낚시를 하고 싶어도
엉성하게 대를 휘두르다보면 금방 들통이 나버리곤 합니다.

낚싯대는 어떻게 펼까
제 자리에 넣으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선배들처럼 대를 능수능란하게 쓸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초보자는 그저 조바심만 나지요.

모든 일이 쉬운 것은 없읍니다.
백 마디 말보다 한 번이라도 더 낚싯대를 휘둘러보는 것만이 정답이랍니다.
더구나 요령을 알고 열심히 투척하다 보면 금새 전문가처럼 능숙하게 낚싯대를 제어할 수 있게됩니다.


처음 배울 때부터 제대로 배워야 합니다.
처음에 잘 못 들인 습관은 몸에 배어서 나중에는 고칠 수도 없게 됩니다.
처음부터 앞치기 하는 습관을 잘 배우시기 바랍니다.

profile